[부동산] 약탈적 대부업자…영어 미숙한 이민자 타겟, 추가 비용과 이자 규정 숨겨

약탈적 대부업자들은 광고나 우편물들을 통해 저소득층이나 영어가 미숙한 사람들을 대상으로 접근하는 경향이 있다. 일단 희생 대상이 되면 불합리한 비용을 숨겨서 부과하는 것은 물론이고 과도한 이자나 다양한 속임수를 사용한다. 융자 이자율과 APR상에서 보이는 숫자가 너무 차이가 있다면 의심해 볼 필요가 있다. 융자금액의 3%를 초과하는 수수료를 부과한다면 이모든 비용을 대출업자가 챙기는 이윤이므로 피하는 게 좋다. 특히 그들의 전략은 집의 가치보다도 더 많은 융자금액을 받도록 유도하고 더 비싼 이자로 더 많은 이윤을 챙기려 한다. 급할수록 돌아가라는 우리 속담처럼 그들의 고도의 판매 압박 전략에 넘어가지 않도록 주의하고 곧바로 승낙해야 할 만큼 급할 필요가 없음을 명심해 둬야겠다. 금융 개혁을 위한 미국인들의 모임(Americans for Financial Reform)과 연합 파트너들은 제한된 영어 능력(limited English proficiency: LEP))을 가진 사람들이 금융 시스템, 특히 모기지 융자를 좀더 쉽게 이해하고 모색할 수 있도록 할 것을 규제기관에 촉구하고 있다. 2014년의 경우 미국 전체 인구의 9%에 해당하는 2530만 명이 제한된 영어 능력을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제한된 영어능력을 가진 대출자들은 사기와 약탈적인 관행에 희생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기 때문이다. 상품이 판매된 후, 복잡한 모기지 옵션과 약관을 포함한 사후 관리는 영어로만 이루어지고 있고 불리한 모기지 약관을 뒤늦게 발견한 후에 융자 변경에 큰 어려움을 겪는다는 것이다. 연방 규제기관은 이러한 문제들을 개선할 수 있는 강력한 권한이 있다. 융자관련서류는 적어도 한국어를 포함한 8개의 언어로 제작해 소비자 요청시 제공하도록 하고 있다. 요즘 소비자금융보호국은 최종 융자 서류에 서명하기 3일 전에 관련 서류를 소비자에게 제시해서 모든 내용들을 검토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집을 구입하는 과정 속에서 영어능력이 떨어져서 마땅한 혜택을 누려야 됨에도 그렇지 못했던 위법사항들이 새로운 법의 집행으로 합리적이고 동등한 기회를 누릴 수 있기를 기대해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