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니 홈’, 유지보수 저렴하고 고정경비도 절약


작은 집을 생각할 때가 있다. 과연 얼마나 작아야 할까. 요새 좀 인기라는 500 스퀘어피트 미만의‘타이니 홈’(tiny homes)을 무턱대고 골랐다가는 난처한 상황에 빠질 수 있다. 대신 작은 집을 생각하면서 1,000 스퀘어피트 정도의 규모를 고려한다면 어떨까. 1,000스퀘어피트면 일반적인 싱글 홈보다 분명 작은 수준이다. 연방센서스 최신 자료에 따르면 새로 지어진 평균적인 집의 면적은 2,657스퀘어피트이니 말이다. 작은 집을 생각하면서 1,000스퀘어피트 정도 크기를 고려하고 선택할 만한 8가지 이유가 여기에 있다. ■작은 집이 저렴하다 가격은 작은 집을 선택하게 하는데 가장 결정적인 요인이다. 플로리다주 주피터에 사는 제럴드 아귤라는 아내와 함께 2,000 스퀘어피트 면적에 거라지를 갖춘 타운하우스에서 최근 950스퀘어피트 아파트로 이사했다. 개인 비즈니스를 시작한 그는 “작은 집으로 옮기며 유틸리티 비용이 획기적으로 줄어드는 등 한 달에 400달러 정도를 아껴 사업에 투자할 수 있었다”고 작은 집의 장점을 설명했다. ■각종 고정경비를 절약할 수 있다 1,000스퀘어피트 면적은 일종의 마지노선이다. 그 이하 면적이면 보험, 택스, 냉난방비, 전기 등 고정경비가 눈에 띄게 줄어드는 기준이다. 물론 보험이나 택스에 영향을 미치는 요소는 여럿 있다. 그러나 대체적으로 저렴하다는 뜻이고 유틸리티는 면적에 절대적으로 비례한다. 부동산 교육기관인 포천 빌더의 댄 메릴 CEO는 “1,000스퀘어피트 미만인 경우, 월 전기요금은 3,000 스퀘어피트인 집보다 200달러 이상 저렴하다”며 “콘도라면 훨씬 더 저렴하게 집을 유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실제 콘도에 매달 지불하는 관리요금은 면적에 비례해 산정되기 때문에 집 면적이 작을수록 지출이 적은 구조다. ■유리한 로케이션의 장점이 많다 필라델피아의 부동산 에이전트인 홀리 맥워드는 “필라델피아나 볼티모어 또는 워싱턴DC의 유서 깊은 작은 집 집성촌이 아닌 이상, 대부분의 도시에서 1,000스퀘어피트 미만의 집들은 편리한 위치에 자리 잡고 있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즉, 한두 블락 거리에 체육관이 여럿 있다면 굳이 집 안에 운동기구를 들여놓을 필요가 없고, 바로 앞 코너에 그로서리가 있다면 굳이 집 안에 거대한 식료품 저장고인 팬트리가 있을 필요가 없는 셈이다. ■유지보수가 손쉽다 3,000 스퀘어피트 이상의 집에 산다면 가끔은 내 집에 무슨 일이 있는지 모를 때가 생긴다. 신경 쓸 부분이 많은 까닭에 게스트 룸에 비가 새는지, 2층 욕실 배관에 틈이 생겼는지 등을 모두다 챙겨보기 힘들다. 즉, 집이 클수록 유지보수에 시간과 비용이 많이 필요한 것이다. 물론 “주말에 집 안팎을 고치는 게 취미야”라고 즐기는 이들도 있겠지만 그렇다고 해도 기본적으로 작은 집이 문제를 일으킬 확률도 낮은 것이 사실이다. 여기에 지붕 교체, 바닥 새로 깔기, 외관 페이팅 등 대대적인 보수 작업에 드는 비용도 작은 집이 큰 집보다는 훨씬 저렴한 것이 사실이다. ■청소하기가 더 쉽다 유지보수는 물론, 청소와 씨름할 방이 적어지는 것도 장점이다. 쟁여놓고 쌓아둘 공간 자체가 줄어들기 때문에 자연스레 청소할 일도 적어지는 것이다. 플로리다주 주피터의 아귤라는 “인생에 정말 필요한 것만 가지고 이사를 오게 됐다”며 “청소하는 시간이 줄어들고 남는 여가 시간과 에너지를 그동안 하고 싶었던 일에 쓰면서 생활의 만족도가 높아졌다”고 말했다. ■창의적인 주택 업그레이드가 가능하다 작은 집에서 산다는 것은 집 안팎을 꾸미기 위해 작은 소품들을 사서 채울 수 있다는 의미다. 이때는 큰 집을 채우는 방식처럼 틀에 박힌 완성된 가구를 고르는 고루한 방식이 아닌 보다 창의적인 소품을 찾아내고, 때로는 디자인하는 식으로 창의적인 접근이 가능하다. ■보다 창의적인 사교활동을 즐길 수 있다 코네티컷주 헤이븐에 사는 작가 질 위버는 자신의 928 스퀘어피트 집에서 자주 파티를 갖는다. 집 크기 때문에 게스트 리스트는 다소 제약이 따르지만 집의 데크는 항상 웃음이 떠나질 않는다. 위버는 “파티에 온 친구들이 집 전체를 따라 길게 늘어서서 파티는 즐긴다”며 “답답해서 밖으로 나갈 때는 접이식 의자를 하나씩 들고 우루루 향하는 모습이 장관이다”고 즐거워했다. ■작은 집이 더 아늑하다 더 큰 것이 좋을 때도 있다. 그러나 더 큰 것이 가끔은 부담스러울 때도 있다. 뉴욕의 파크 애비뉴에서 어퍼 이스트 사이드의 작은 아파트로 이사한 한 가족의 경우는 작은 집으로 옮긴 뒤 보다 화목해졌다고 한다. 이들은 집에 들어가는 비용을 아낌과 동시에 좀 더 가정적인 분위기를 내기를 원했고 어퍼 이스트 사이트의 낡고 작은 아파트에서 만족감을 얻었다. 이전의 큰 집은 텅 빈 느낌을 줬는데 작은 공간에서 사람 사는 느낌과 함께 아늑함을 느꼈다고 전했다. <구성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