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봄·여름 젊은층 바이어 몰린다


2017년에는 모처럼 젊은층을 포함한 첫 주택구입자들의 주택 구입활동이 활발해 질 것으로 보인다. [중앙포토]

최근 30년 고정 모기지 이자율이 4개월래 최고 수준으로 오르는 등 주택시장이 변화되고 있다. 이에 따라 셀러와 바이어는 물론 예비주택구입자들도 내년 주택시장에 비상한 관심을 보이고 있다. 전국부동산중개인협회(NAR) 웹사이트인 리얼터닷컴은 2017년 성수기인 봄과 여름에 집을 사겠다고 밝힌 고객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를 토대로 2017년 주택시장의 주요 5가지 트렌드에 대해 알아봤다. 이를 통해 2017년의 주택시장을 가늠해 본다. ◆첫 주택구입자 대거 진입 지난 9월에 매매된 주택거래의 약 3분의 1이 첫주택구입자로 조사됐다. 이 비율이 2017년 봄이나 여름에는 절반 이상(52%)으로 급증할 것이라는 게 리얼터닷컴의 전망이다. 첫주택구입자들이 선호하는 주택은 프라이버시가 보장되며 가족이 거주하기에 적합하고 또 시간이 지나서 부를 축적할 수 있는 집이다. 첫주택구입자들이 본격적으로 주택시장에 진입하면서 이들이 원하는 외곽의 저렴한 주택에 대한 구입경쟁은 한층 더 불꽃이 튈 것이라고 업체의 조너선 스모크 수석 경제학자는 예상했다. 이어 그는 "봄과 여름의 치열한 구입경쟁을 피하고 보다 저렴한 가격에 집을 매입하려면 비수기인 겨울에 집을 구하는 게 유리하다"며 "내년 성수기엔 서민주택의 집값이 상승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모기지융자&주택구입능력 2016년 주택 바이어의 최대 장애물은 매물부족이었지만 내년에는 모기지 융자와 주택구입능력 저하가 가장 큰 걸림돌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일단 올 12월 기준금리 인상이 확실해지고 있는 상황이다. 기준금리 상승이 곧 모기지 이자율 상승이라고 할 수 없지만 일정부분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리얼터닷컴 측은 2016년 첫주택구입자 5명 중 2명은 턱없이 모자란 주택 재고물량을 주택구입 장벽의 제일 요인으로 꼽았던 반면 이번 조사에서는 모기지융자, 다운페이먼트, 크레딧점수와 주택구입여력 저하로 인해서 집사기가 여의치 않을 것이라고 지목했다. 응답자 37%는 다운페이먼트 자금 마련을, 30%는 구입 예산에 맞는 주택찾기가 어려울 것이라고 답했다. ◆바이어가 원하는 집 내년 첫주택구입자들이 사려는 집은 안전한 동네에 있으면서 거주공간과 뒷마당이 넓은 집이다. 이는 앞서 말한 사생활 보호, 가족에게 적합한 집과 일맥상통한다 할 수 있다. 밀레니얼세대가 집을 장만하려는 이유는 파트너와 함께 살길 원하거나 가족 계획이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주택형태는 단독주택(39%)과 타운홈(34%)이 많았고 다가구주택(15%)과 콘도(10%) 등 여럿이 모여 사는 주거형태는 선호도가 떨어졌다. ◆외곽 집 구입경쟁 치열 예비주택구입자들이 구입을 희망하는 안전하고 뒷마당이 큰 집이 많은 곳은 외곽지역에 몰려 있다. 따라서 내년에는 이들 지역의 주택구입 경쟁이 치열해질 것은 불보듯 훤하다. 조사 대상자의 절반이 외곽지역을 선호지라고 답했다. 이들은 외곽지역에 살고 싶다는 이유로 가족 및 친구와 더 가깝게 살기 위해서라고 밝혔다. 그러나 젊은층은 도심을 더 선호했고 외곽지역을 두 번째로 선택했다. ◆내년 가장 핫한 시기 주택거래의 성수기는 역시 봄과 여름이다. 내년에도 다르지 않다는 게 설문 결과다. 특히 설문을 진행한 시점부터 구입할 집을 찾아나섰다고 말한 응답자가 많은 데다 이들 대부분이 맘에 드는 집을 7개월 이상 찾을 것이라고 응답했다. 즉, 내년 바이어들은 원하는 집을 고를 때 까지 섣불리 구입하지 않을 것이라는 것. 실상 조사 대상자의 73%는 주택 리서치 없이 바로 집을 사지 않거나 3개월 이상 맘에 드는 주택을 리서치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따라서 일러야 내년 봄부터 바이어의 활동이 활발해지고 이에 따라 주택 매매가 활성화돼서 여름에 정점을 찍을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풀이다. 진성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