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물 70%는 한 개 이상 오퍼 받아…16%는 한번 이상 가격 내려

본격적인 거래 성수기에 접어들면서 가주 주택시장은 활발해지고 있다. 매물 부족 현상은 올해도 계속 이어지고 있으며 마켓에 나온 리스팅의 70%는 한 개 이상의 오퍼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은 지난 5월 가주에서 거래된 주택에 대한 주요 사항들을 요약한 것이다. ▶5월에 거래된 주택 중 34%는 리스팅 가격 보다 낮게 팔렸으며 이 수치는 2016년 5월과 차이가 없었다. 리스팅 가격보다 높게 팔린 주택은 전체의 35%로 전년도 같은 기간의 38%보다 소폭 감소했다. 나머지 31%는 리스팅 가격과 같거나 거의 근접한 수준에서 판매됐다. ▶리스팅 가격보다 비싸게 거래된 주택은 평균 11% 높은 선에서 팔렸으며 이 수치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포인트가 상승했다. ▶리스팅 가격보다 싸게 팔린 주택은 처음 정했던 가격보다 평균 18% 싸게 거래됐다. 1년 전 같은 기간의 10%에 비해서는 하락폭이 더 커졌다. 매물 부족 영향으로 시세보다 지나치게 비싸게 매물을 내놓은 홈오너들이 바이어와 가격 흥정을 하면서 감정가 수준으로 낮췄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매물로 나온 주택 중 70%는 한 개 이상의 오퍼를 받았다. 1년 전의 68%보다 약간 증가했다. 3개 이상의 오퍼를 받는 리스팅은 전체의 절반에 가까운 44%를 차지했다. 리스팅 수가 감소하면서 바이어들의 오퍼 경쟁은 올 여름에도 치열해지고 있다. ▶복수 오퍼는 싸거나 중간 가격대의 집일 수록 많았다. 40만~49만9000달러대의 주택에 대한 바이어들의 구입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전체 매물의 59%가 3개 이상의 오퍼를 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또한 75만~99만9000달러대의 주택들은 60%가 3개 이상의 멀티 오퍼를 받았다. ▶전체 리스팅 중에서 가격을 한 번 이상 내린 매물은 16%이며 1년전 보다는 7% 포인트가 감소했다. ▶주택 매매를 중개해 주는 에이전트들은 타이트한 인벤토리와 가격 상승으로 인한 바이어들의 주택 구입능력 감소를 우려하고 있다. 박원득 객원기자